로고

한섬원, "옹진 대청도 '체험의 섬'으로 변신 중"

‘대후리 체험’ 관광 상품화
지자체-PM단과 함께 섬마을에 활력 제고

양진형 기자 | 기사입력 2024/07/09 [11:37]

한섬원, "옹진 대청도 '체험의 섬'으로 변신 중"

‘대후리 체험’ 관광 상품화
지자체-PM단과 함께 섬마을에 활력 제고

양진형 기자 | 입력 : 2024/07/09 [11:37]

대후리 체험/사진=한섬원


인천시 옹진군 대청도가 ‘체험의 섬’으로 변신하고 있다.

 

한섬원은 지난 6일 대청도 대청4리(모래울동) 일원에서 섬 지역 특성화 사업 ‘대후리체험 여행상품’ 시범사업을 추진했다고 9일 밝혔다.

 

마을체험상품 개발을 위해 1부는 대청도 전통 어업방식인 ‘대후리 고기잡이’(해변 그물 물고기 잡이) 체험, 2부는 대청도 특산품인 ‘홍어 회뜨기’ 체험 등으로 구성됐다.

 

대청도 전통어업방식인 ‘대후리’는 ‘후리 어법’이라고도 하며, 바다에 ‘U자’ 형태로 그물을 넓게 둘러치고 양쪽에서 여러 사람이 그물 끌 줄을 잡아당겨 물고기를 잡는 어법이다. 현재는 소실됐지만, 이번 행사를 통해 재현됐다.

 

해당 어법은 1960-1970년대에 성행했다. 봄에는 까나리, 여름·가을에는 조기, 멸치, 꽁치, 전어, 빈지미 등을 주로 잡았다.

 

홍어 회뜨기 체험/사진=한섬원

 

한 체험객은 “대청도 섬에 처음 방문하는데 자연을 간직하고 있는 섬이라 너무 아름답다”면서 “전통어업 방식과 회뜨기 체험까지 오감을 만족시키는 여행이었다”고 소감을 전했다.

 

김형진 대청4리 특성화사업추진위원장은 “섬 방문객들이 보고 느끼고 가는 것 이외에 체험거리를 제공하는데 의미가 있었다”면서 “앞으로도 많은 관광객 분들이 대청도를 찾아줄 것”을 요청했다.

 

한섬원은 ‘대후리 체험’을 관광 상품화하는 등 옹진군, PM단과 함께 대청도를 ‘체험의 섬’으로 조성해 활력을 불어넣을 계획이다.

 

한편 ‘섬 지역 특성화사업’은 지속가능한 섬마을 조성을 위해 지역 자원을 활용한 마을발전계획을 수립하고 소득사업 및 마을 활성화를 추진하는 사업으로 행안부, 한섬원, 옹진군, PM단이 사업 선정지 주민조직체와 함께 진행하고 있다. 대청도의 경우 대청4리를 대상지로, 지난해 사업을 시작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경기도 인천 충청남도 전라북도 전라남도 경상북도 경상남도 제주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