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기고] 통영의 섬 개발과 남해안 섬 관광 활성화 전략

김성수/통영한산대첩문화재단 이사·한국섬중앙회 감사위원장 | 기사입력 2023/11/03 [11:18]

[기고] 통영의 섬 개발과 남해안 섬 관광 활성화 전략

김성수/통영한산대첩문화재단 이사·한국섬중앙회 감사위원장 | 입력 : 2023/11/03 [11:18]

지난 10월 25일 행정안전부 산하 기관인 한국섬진흥원(한섬원) 주최 제6회 한국섬포럼이 창원 경남연구원에서 ‘남해안 섬 관광 활성화 전략’을 주제로 개최되었다. 한섬원, 경남연구원, 전남연구원이 공동으로 주최한 이 날 행사에는 섬주민 대표, 학계 전문가, 유관기관 등에서 100여명이 참석해 남해안 섬 관광에 대한 주제 발표와 열띤 토론을 벌였다.

 

이 글은 포럼 발표 자료와 토론 등에서 나온 내용을 중심으로, 필자가 평소 생각하고 있는 통영 섬 관광과 남해안의 섬을 연계한 종합적인 방안을 제시코자 한다.

 

남해안 섬 관광의 경제적 가치는 총 16조원

 

남해안 섬 관광 활성화의 주체는 부산 경남 전남이다. 제각기 다른 지역 환경과 섬 특성을 살려 부산을 시작점으로 통영에서 전남 신안까지의 남해안 바닷길을 연안과 섬을 어어 하나의 관광 벨트화하자는 공동 프로젝트 과제이다. 남해안 섬 관광의 경제적 가치는 총 16조원으로 예측되고 있다. 부산 5.7조원, 경남 5.3조원, 전남 4.9조원이다. 우리나라 3500여개의 섬 중에서 전남과 경남이 차지하는 비중이 대략 80%에 가깝다.

 

최근의 관광 여행 트렌드가 내륙과 연안에서 섬 지역으로 점차 변화하는 추세다. 전남은 일찍이 신안을 중심으로 섬 관광을 위한 투자와 개발을 집중화 차별화시킨 반면, 경남은 통영을 중심으로 전남처럼 섬이 관광의 중심이 되지 못했다.

 

전문가 발표 내용 중 경남과 통영의 섬 욕지도 사례를 소개한다. 경남 섬 개발은 힐링, 웰리스, K-컬쳐, 역사 문화형으로 특색화해 개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통영은 한산도 사량도 욕지도권으로 묶어 섬 개발을 각각 특성에 맞게 차별화시켜야 한다. 욕지도는 3개의 유형을 고루 갖춘 섬이다. 욕지도의 섬 개발 구상은 본섬을 중심으로 연화도 노대도 두미도 갈도 국도로 나눠 개발하되 본섬과의 상호 연대가 필요하다.

 

통영 섬, 한산도 사량도 욕지도권으로 묶어 차별화해야

 

섬 개발 추진 방향은 차별화된 공간 조성(힐링. 해양관광), 섬 자원의 가치발견 (역사문화. 자연경관), 지속가능한 섬(미식. 환경)으로 구분하여 힐링은 섬에서의 워케이션 삶을, 역사문화는 근대어촌 발상지인 고등어 파시를 복원시켜야 할 것이다.

 

통영의 섬 관광을 위한 개발 전략의 핵심은 통영 고유의 뿌리 깊은 역사적 전통과 문화예술을 기반으로 통영 섬이 가지는 가치를 융합해 통영다운 명확하고 뚜렷한 관광 이미지를 부각해야 할 것이다. 최근 통영은 관광산업 육성을 위한 호재가 많다. 대한민국 제1호 야간관광 특화도시 선정에 이어 세계축제도시까지 선정되었다. 그럼에도 통영관광의 위상은 예전만 못하다. 과거 통영과 비교되는 관광도시가 여수였는데 여수에 비교할 때 크게 뒤지고 있다.

 

그렇다면, 남해안 관광의 중심역할을 하기 위한 거점 관광도시로서의 통영의 섬을 어떻게 개발하고 관광 상품화할 것인가? 예전 가장 인기를 누렸던 케이블카는 여수 목포 심지어 사천에 의해 밀리고 있는 처지가 되었다. 신안의 섬들은 제각기 콘텐츠와 스토리의 특색이 분명하다. 12제자 순례의 길, 보라색 하나만으로 감성의 퍼플섬 등이 좋은 예이다. 통영의 경우 용호도의 고양이 섬이 국내에서 하나뿐인 유일한 섬으로 부각되고 있다.

 

다른 지자체의 행사가 잘 된다고 해서 모방이나 유사하게 따라 하면 자멸할 수밖에 없다. 진주 유등축제를 서울 청계천에서 모방했다. 남강에서 펼치는 유등축제의 스케일과 실개천 같은 청계천에서는 한계가 있을 수밖에 없다. 한때 함평 나비 축제가 관심을 모았던 것도 국내에서 곤충을 축제로 처음 열렸기 때문이다.

 

필자도 한산대첩문화재단 이사이긴 하지만 축제를 여름에 하는 것이 힘들고 덥다는 이유로 가을에 개최하자는 것은 명분을 떠나 경쟁력이 불투명하다. 62년의 전통을 가진 한산대첩축제가 행사 시기를 두고 고민한다는 것은 시간 낭비다. 여름 행사의 취약점을 디테일한 부분까지 개선하고 여름 시즌에 즐길 수 있는 인기 있는 거북선 노 젓기 대회 등을 확대할 필요가 있다.

 

통영은 관광 인지도와 브랜드파워에 비해 관광자원과 상품이 여러 분야로 분산되어 통영 하면 떠오른 대표성이 부족하다. 우리나라에서 섬을 두 번째로 보유한 섬 관광자원의 경제성을 높여 지역 경제를 활성화하기 위한 당면 과제와 대안을 제시코자 한다.

 

우선, 통영관광 중장기 마스터플랜과 관광과 문화를 집중 통합화할 수 있는 컨트롤 타워가 필요하다. 또한 행정 주도의 관광 업무에서 민간전문기관 참여와 위임도 검토할 시점이 되었다. 남해의 경우 민간 주도로 관광 선호도 9위로 급부상했다.

 

통영관광 중장기 마스터플랜과 이를 실행할 '컨트롤 타워' 필요

 

이와 더불어 통영이 보유한 역사와 전통적 문화예술 자원을 중장년층과 젊은 층이 상호 선호할 수 있는 시대에 맞는 프로그램 개발이 필요하다 MZ세대가 좋아하면 중장년층도 열광한다. 서울의 이태원과 홍대 거리에 젊은 층만 선호하는 것은 아니다.

 

전남 부산과의 연대를 위한 협업은 물론 경남도를 비롯한 관계 중앙부처와의 적극적인 행정 노력도 요구된다. 부산을 찾는 관광객을 통영으로 유치할 수 있는 마케팅 전략이 절실하다.

미륵도 관광특구 활성화를 위한 실천 계획이 조속히 추진되어야 하며, 신아조선소 부지를 통영을 대표하는 상징적인 랜드마크 개발이 절실하다.

 

그리고 섬 주민은 물론 지역경제가 활성화되기 위해서는 실질적인 소득이 창출되어야 한다. 눈으로 보고 먹고 떠날 때 가져갈 지역을 상징하는 선물상품이 개발되어야 한다. 김밥과 생선류는 현지서 먹고 사가는 꿀빵으로는 부족하다.

 

끝으로, 통영은 바다의 땅이다. 바다의 어장과 섬이 곧 삶의 터전이다. 통영은 땅이 부족한 한계성을 극복할 유일한 돌파구가 바다와 섬이라는 점을 인식할 때 통영의 관광과 경제는 다시 르네상스 시대를 열어 갈 것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경기도 인천 충청남도 전라북도 전라남도 경상북도 경상남도 제주도